한국일보

방민호 교수 초청 강연회 미주문협 11일 줌 화상으로

2024-06-07 (금)
작게 크게

▶ 미주문협 11일 줌 화상으로

‘대한민국 지성의 대표’ 이어령과 시대를 앞서간 낭만의 시인 박인환의 인생과 문학을 다루는 방민호 교수의 줌 강의가 열린다.

미주한국문인협회(회장 오연희)는 오는 11일 오후 6시(서부시간) 서울대 방민호 교수 초청 강연회를 줌 화상으로 진행한다. 강의주제는 ‘비평가 이어령과 시인 박인환 1950년대’이다.

이어령은 문학 평론가, 작가, 교육자, 정치인으로, 한국 현대 문학과 문화에 깊은 영향을 끼쳤으며 문화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한국 문화의 세계화에 힘썼다.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조화를 강조하는 ‘디지로그’ 개념을 제시해 새로운 문화 패러다임을 제안하기도 했다.


박인환은 1950년대, 모더니즘 시풍을 도입해 한국 현대시에 큰 영향을 미쳤다. 대표작인 ‘세월이 가면’ ‘목마와 숙녀’는 섬세한 감성과 시대적 아픔을 표현한 시로 평가를 받고 있다.

이어령과 박인환은 한국 문학사에서 각자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방민호 교수는 이번 강의를 통해 이들의 작품과 그들이 살아낸 시대적 맥락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줌 강연회 Meeting ID: 909 103 2605 Passcode: 123456 문의 (310)938-1621 (562)405-2468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