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우아한 노후

2019-04-21 (일) 최수잔 두란노문학회
작게 크게
봄기운이 온 천지에 가득하다.

봄이 되니 각 시니어센터마다 무용, 미술, 음악, 각종악기, 전문가를 모신 특강 등 많은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시니어들이 열심히 배우며 인생을 즐기고 있다. 65세 은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시니어들이 젊어지고 있다. 재미와 의미를 찾아 해가 갈수록 클래스는 늘어간다. 하모니카, 종이접기, 오토하프 등 같은 취미를 가진 이들이 모여 함께 즐기면서 배우는 동호회와 독서클럽, 문학회도 늘고 있다.

성격이나 환경이 다른 사람들이 모이는 단체이니 만치 분위기는 각양각색이다. 즐겁고 행복해 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종교적, 정치적인 의견차이, 마음에 불만이나 질투심으로 큰소리를 내며 분위기를 흐리는 사람도 가끔 있다. 부드럽고 활짝 열린 자세로 모든 걸 포용하고 차별과 편견을 없애는 공감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이 봄꽃처럼 아름답게 보인다.


영국의 심리학자 브롬디는 ”인생의 4분의 1은 성장하면서 정신연령과 영적연령을 승화시키며 보내고 나머지 4분의 3은 늙어가면서 자연연령과 건강연령을 채우며 보낸다”고 했다. 예습과 복습이 없는 한 번의 인생길에서 사람답게 사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행복하게 늙기 위해서는 인간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 인간 관계는 얇은 유리 한 장을 맞들고 있는 것과 같다. 균형을 잡지 않으면 쉽게 깨지게 된다. 내가 먼저 손을 내밀어 사랑의 마음을 주고 받아야 한다.

노욕(老慾)이나 자기도취, 염세주의(厭世主義)에 빠지지 않는 정신적 풍요와 승화된 인품을 갖춘 생활이어야 한다. 현대문명 속에서 인간의 고독은 돈이나 명예, 건강으로 해결될 수 없다. 행복은 좋은 친구와 이웃을 가진 따뜻한 관계에서 존재한다. 가까울수록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며 서로를 인정하고 누구에게서나 배우려는 모습, 겸손한 자세, 남에게 부담을 안 주고 예의를 지키는 밝은 모습을 가지고 전문성이나 취미를 살려서 사회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해 나갈수 있다면 즐거운 노후는 보장되리라 믿는다. 풍부한 경륜과 품격을 갖추면서 건강하고 경제적으로도 여유있는 시니어의 삶이 바람직하다.

무엇보다 모든 걸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태도가 노년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든다. 인생의 색채는 여명보다 황혼이 더 찬란하고 아름답다. 비록 세월이 겉모습을 변하게 할 지라도 마음 만은 우아한 노후를 꿈꾸어 본다. 봄은 누구에게나 희망을 준다

<최수잔 두란노문학회>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