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호우 소강국면 들어섰지만…긴장 늦추지 않는 지자체

2022-08-11 (목)
작게 크게

▶ 군산에서만 177건 피해 접수…단체장들, 피해 신속히 복구 지시

▶ ‘백중사리’ 서해 시군 비상근무…내일 오전까지 최대 70㎜ 예보

(군산=연합뉴스) 11일 집중 호우로 전북 군산시 옥산면 남내리 한 마을의 축대가 무너져 내렸다. 2022.8.11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수도권과 충청, 남부지방을 오르내리며 많은 비를 쏟아부었던 정체전선과 비구름대가 약화하면서 전국의 호우특보가 일단 해제됐다.

그러나 여전히 비구름대가 발달할 가능성이 있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는 경계를 풀지 않고 비상 근무 체계를 이어가고 있다.

11일(이하 한국시간)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에 전북을 제외한 전국의 호우특보가 해제된데 이어 전북의 호우특보도 오후 7시를 기해 풀렸다.


이른 아침부터 쏟아부었던 국지성 호우는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으나 정읍과 김제, 지리산 부근에는 여전히 약한 비가 내리는 중이다.

이 때문에 전북과 전남, 경북 등 남부지역 광역 지자체와 해당 기초단체들도 이날 밤 상습 수해지역과 취약지 등을 돌며 야간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물이 빠진 지역부터 응급 복구에 나서고 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이날 오후 비 피해가 집중된 군산과 익산을 잇달아 찾아 배수관로 정비를 지시하는 등 추가 피해 예방과 신속한 복구를 독려했다.

그는 "지자체와 협의해 빠른 일상 회복이 가능하도록 신속히 복구하겠다"고 약속하면서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과할 정도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군산은 이날 하루 새 200㎜가 넘는 비가 내려 피해가 유독 컸다.

군산시에는 도로 침수 76건, 주택 침수 51건, 하수도 역류 8건, 농경지 침수 5건, 도로 파손 3건, 차량 침수 1건 등 177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지난 3월 대형 산불의 상처가 아직 가시지 않은 경북 울진군은 급경사지에 방수포를 까는 방식으로 집중호우에 따른 토사 유실과 산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산과 민가가 가까운 30곳에는 민가 쪽으로 잿물이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돌림수로를 내고 임시 침사지를 설치했으며, 쓰러진 피해목 6천여 그루는 미리 제거했다.

전남도 또한 집중호우에 대비해 22개 시군 재난부서장과 취약계층이 사는 반지하주택과 저지대 등을 긴급 점검하고 있다.

특히 전남은 2020년 집중호우로 인한 섬진강 범람으로 인근 지역이 물에 잠기는 등 큰 피해를 본 적이 있어 재해예방 활동에 더 신경 쓰는 모습이다.

도는 날씨에 따라 예·경보시설을 활용한 기상 상황 수시 전파, 산사태·침수 우려 저지대 등 주민 대피, 논밭 물꼬 작업 금지 통보 등도 수시로 해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최대 371.9㎜의 '물폭탄'이 떨어져 233건의 피해가 접수된 충북도 앞으로 있을 호우에 대비해 인명 피해 발생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이날 침수 현장을 둘러보면서 도내 반지하 주택 주민 현황을 신속히 점검하고 취약계층 피해 발생 시 적극적인 구호 활동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집중호우에 바닷물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는 '백중사리'(대조기)까지 겹친 서해안 지역 지자체들은 비상 근무에 들어간 상태다.

충남 태안·보령 등 서해안 시·군에 따르면 12∼15일이 백중사리 기간으로, 특히 13일과 14일 이틀간은 최고조에 이른다.

해수면 높이가 13일 720㎝와 14일 721㎝까지 올라가고, 만조 시간이 이른 새벽인 오전 4∼6시여서 저지대 침수 우려가 크다.

이들 시·군은 백중사리 기간 피해 예방을 위해 비상 근무에 들어가 만조 때 바닷물이 넘어올 수 있는 방조제와 배수갑문 등을 긴급 점검하고 바닷가 마을과 농지 침수 등에 대비할 계획이다.

침수 우려 지역에 대한 주민과 관광 및 낚시객 등의 출입 자제와 주차금지를 유도하고 해안가 공사장 및 위험지역에서의 작업을 중지하도록 했다.

한편 기상청은 정체전선 영향으로 비가 12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예상 강수량은 전라권 20∼70㎜, 충청권·경상권·제주도 5∼40㎜,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0.1㎜가량이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