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남부 오카’ 개체수 역대 가장 적어...최근계수 고작 73마리ⵈK무리는 16마리로 20년간 최소 기록

2022-09-30 (금)
작게 크게
북극해가 아닌 오리건-워싱턴-BC(캐나다)의 태평양 연안에 서식하는 소위 ‘남부상주 범고래(오카)’ 개체수가 지난 7월1일 현재 73마리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고래 연구센터(CWR)가 밝혔다.

이는 1960년대 수족관, 서커스장 등과 연계된 포획꾼들의 범고래 생포가 붐을 이룬 후 1974년 조사에서 71마리가 확인된 이후 가장 적은 숫자 가운데 하나라고 CWR은 지적했다.

J, K, L 등 3개 무리로 떼 지어 다니는 남부 오카는 1995년 98마리로 피크를 이룬 이후 20%가 줄어 2001년 조사에서 80마리가 확인됐으며 2020년엔 72마리로 역대 최소였다. L무리는 32마리로 1976년 이래 가장 적고, K무리는 16마리로 지난 20여년간 가장 적다. 25마리인 J무리는 변함이 없다.


CWR의 마이클 바이스 조사국장은 한 무리는 괜찮은데 다른 두 무리가 감소하는 원인을 설명하기 어렵다며 아마도 이들의 먹이사냥 방식이 다르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먹이사슬의 최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오카는 주 먹이인 연어가 태평양 연안에서 줄어들면서 2005년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됐다. 국립 해양대기관리국(NOAA)은 2015년 오카가 해양 동물 중 생존에 가장 큰 위협을 받고 있다며 구조가 시급한 종족으로 꼽았다.

NOAA의 생태학자인 브래드 핸슨은 예부터 들쭉날쭉해왔던 오카 개체수가 지금은 날쭉 상태라며 현재 상황에서 왜 일부 무리의 수가 줄어드는지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남부 오카의 생존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으로 주 먹이인 치누크 연어가 크게 감소했고, 수질오염이 악화됐으며, 선박 등으로 인한 수중소음이 늘어나 먹이사냥이 어렵게 됐다는 점이 꼽힌다.

지난 2018년 산란장을 향해 태평양 연안을 통과한 치누크 연어는 50여만 마리로 1984년보다 60%가 줄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