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청소세제와 살균소독제 주 1회 이상 쓰는 여성, 나이 들어 폐 기능 저하

2018-03-13 (화)
작게 크게
각종 화학물질이 든 청소용 세제와 살균소독제에 주 1회 이상 노출된 여성들은 나이가 들면서 폐 기능 저하 속도가 더 빨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오이스타인 스반스 박사를 비롯한 서유럽 9개국 학자 28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미국흉부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미국 호흡기 및 중환자 의료학’(AJRCCM)에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유럽공동체호흡기건강조사’(ECRHS)의 일환으로 9개국 6,230명을 대상으로 20년 동안 3차례에 걸쳐 설문조사와 폐 기능 검사를 했다.


평균적으로 30대 중반에 처음 조사에 등록했는데 절반이 여성이었다. 여성 중 85%는 가정에서 청소를 도맡았다. 또 전체 여성의 8.9%, 남성의 1.9%는 직업적으로 청소일을 했다.

검사 결과 청소를 전혀 하지 않은 여성의 경우 1초간 노력성 호기량(FEV1)이 1년에 평균 18.5㎖씩 줄어들었다. 반면 1주 1회 이상 세제 등으로 청소를 한 여성은 22.1㎖씩, 직업적으로 청소를 한 경우엔 22.4㎖씩 줄었다.

또 노력성 폐활량(FVC) 역시 청소를 하지 않은 여성은 1년에 8.8㎖만 줄어든 반면 가정에서 청소한 여성은 13.1㎖, 청소가 직업인 경우 15.9㎖나 감소했다.

FVC는 최대로 숨을 들이마시고서 끝까지 내쉰 날숨의 양이다. 일반적으로 최대폐활량이라고도 한다. FEV1은 이때 첫 1초간 내쉰 날숨의 양이다.

일반적으로 폐 기능은 35세 이후부터 나이가 들면서 천천히 떨어지지만, 질병이나 다른 환경적 요인 등으로 남들보다 급속하게 떨어질 수 있다.

연구팀은 놀라운 일은 폐 기능 저하 폭이 크다는 점과 20년간 3차례, 9개국 어느 지역에서 검사한 결과들이 아주 일관된 추세를 보인 점이라고 밝혔다.

직업적 청소일을 한 여성의 폐 기능 저하 속도는 20년 동안 매일 담배 한 갑을 피운 것과 같은 수준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그런데 남성의 경우 청소 여부와 큰 차이가 없었는데 여성이 남성보다 화학물질에 민감해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폐 기능 저하는 세제 속에 든 화학물질들이 기도와 폐의 점막을 자극해서인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가정에선 가급적 화학물질 대신에 대부분의 경우 따뜻한 물과 극세사 섬유 걸레 등을 이용하면 된다고 청소전문가들은 말한다고 밝혔다. 어쩔 수 없이 세제 등을 쓰면 환기를 자주하고 스프레이를 피하는게 낫다.

앞서 표백·살균제 자주 사용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걸릴 위험이 22~32% 커진다거나, 생활용품 속 흔한 살균제 성분이 세포·호르몬 기능을 손상하고 동물실험에서 불임·태아기형 유발이 확인됐다는 연구결과들도 나온 바 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