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천식치료제 ‘몬테루카스트’, 대동맥류·염증 억제에 효과

2018-02-13 (화)
작게 크게
천식 치료제 몬테루카스트(montelukast)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대동맥류(aortic aneurysm)의 진행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동맥류란 심장에서 나온 혈액이 지나가는 동맥의 한 부분이 탄력을 잃고 얇아지면서 풍선같이 부풀어 오르는 현상으로 이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얇아진 자동차 타이어처럼 갑자기 파열해 치명적인 내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의료생화학·생물리학과의 예스페르 해그스트룀 박사는 이를 입증하는 쥐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6일 보도했다.


대동맥류 모델 쥐에 몬테루카스트를 투여한 결과 동맥의 꽈리 같이 부풀어 오른 부분이 줄어들었다고 해그스트룀 박사는 밝혔다. 이와 함께 혈관 벽을 분해하는 효소와 염증 진행에 관여하는 단백질의 수치도 낮아졌다.

몬테루카스트는 염증 신호전달 물질인 류코트리엔(leukotriene)을 차단하는 작용을 한다. 이 물질은 염증을 촉진해 천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동맥류로 수술받은 환자들의 동맥벽에서 높은 수치의 류코트리엔이 발견된다는 사실에 착안, 쥐 실험을 통해 이를 확인해 보고 싶었다고 해그스트룀 박사는 밝혔다.

몬테루카스트는 부작용이 거의 없는 안전한 약이기 때문에 장기간 투여해도 되는 만큼 대동맥류의 치료제로도 관심을 가질 만 하다고 해그스트룀 박사는 말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