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애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 진출한다

2017-10-12 (목)
작게 크게

▶ 스필버그와 TV시리즈 제작

애플이 엔터테인먼트 사업에도 손을 뻗는다. 애플이 만드는 셋톱박스

애플이 유명 영화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손잡고 대형 TV쇼 제작에 나선다.

10일 월스트릿 저널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애플은 스필버그 감독이 이끄는 앰블린 텔레비전, NBC유니버설의 자회사인 유니버설 텔레비전과 TV영화 ‘어메이징 스토리’의 공동 제작에 합의했다.

어메이징 스토리는 10부작으로 구성되며 편당 제작비는 500만달러가 넘을 것으로 알려졌다. 어메이징 스토리는 공상과학과 공포물이 결합된 TV 시리즈로, 1980년대에 NBC방송에서 방영된 바 있다.


애플이 어메이징 스토리의 공동 제작에 참여한 것은 엔터테인먼트 부문 진출을 강화하면서 처음으로 거둔 성과에 해당한다. 애플은 오리지널 콘텐츠의 확보에 대한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애플이 지난 6월 소니 픽처스 텔레비전의 유명 제작자인 제이미 얼리크트와 잭 반 앰버그를 영입한 것이 단적인 실례다. 애플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목적으로 두 사람에게 10억 달러가 남은 내년도분 예산을 배정했다.

애플이 뒤늦게 엔터테인먼트 부문 진출에 열을 올리는 것은 기존 방송사는 물론 넷플릭스와 같은 신생 미디어들 사이에서 오리지널 콘텐츠를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 TV를 기반으로 한 유료 콘텐츠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시장에서 교두보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러나 애플의 투자는 내년에 70억 달러의 예산을 투입할 넷플릭스나 HBO, 아마존보다는 적은 것이다.

스필버그 감독과 손잡으면서 애플은 일단 순조로운 첫걸음을 내디딘 셈이다. 하지만 첫 작품인 어메이징 스토리 자체에 약점이 있어 기대한 성과를 거둘지 여부가 주목된다.

어메이징 스토리는 유명 배우 케빈 코스트너와 팀 로빈스가 출연하고 마틴 스코세이지, 클린트 이스트우드 등이 감독으로 참여했고 5개의 에미상도 거머쥐었다.

하지만 평론가들의 호평과는 달리 시청률이 좋지 못해 2시즌을 끝으로 종영되고 말았다. 1980년대 작품의 리메이크가 오늘날 미국의 젊은 시청자들에게 얼마나 다가갈지가 관심사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END; //google }else{ =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