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미국, 또 6일만에 코로나 감염자 100만명 늘어…누적 1천200만명

2020-11-21 (토)
작게 크게

▶ 20일에도 신규환자 19만5천명 나오며 폭증…전문가 “과거보다 확산 더 빠르고 광범위해”

▶ 보건당국은 추수감사절 여행 자제 권고…여전히 5천만명 여정 오를 것으로 예상

[ 로이터 = 사진제공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재확산하고 있는 미국에서 21일(현지시간) 누적 코로나19 감염자가 1천200만명을 넘겼다.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1천201만9천960명으로 집계했다.

이로써 미국에서는 지난 15일 누적 확진자 1천100만명을 넘어선 뒤 6일 만에 또다시 100만명이 추가되며 1천200만명 고지도 넘어섰다.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전 세계 누적 감염자(5천789만8천여명)의 20.8%에 달한다.

미국에서는 가을인 10월로 접어든 뒤 코로나19가 맹렬히 재확산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900만명을 돌파한 지 열흘 만인 지난 9일 1천만명 선을 넘었고, 그로부터 6일 만인 15일 1천100만명을 기록해 최단 기간에 신규 감염자 100만명이 증가하는 기록을 세웠는데 이번에 또다시 6일 만에 100만명이 불었다.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양성 확진자가 나온 1월 20일부터 100만명(4월 28일)을 넘길 때까지 98일이 걸렸던 것에 비춰보면 확산 속도가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진 것이다.

누적 사망자는 25만5천177명으로 집계되며 전 세계 누적 사망자(137만7천484명)의 18.5%를 차지했다.

CNN은 11월이 미국에는 충격적인 코로나19 신기록으로 가득한 달이었다며 11월 들어서만 무려 280만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전날인 20일 19만5천54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며 코로나19 사태 후 하루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번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도 연일 신기록을 쓰고 있다.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20일에는 8만2천178명이 입원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데비 벅스 조정관은 CNN에 "이것은 (과거 확산보다) 더 빠르다. 더 광범위하다. 그리고 날 걱정하게 만드는 것은 더 길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벅스 조정관은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은 채 퍼지고 있으며 감염자 증가 속도가 이전과는 확연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26일)이 코로나19의 확산을 가속화하는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보건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친척·친구를 방문하러 여행을 가지 말라고 권고했지만 전문가들은 여전히 많은 사람이 가족·친구를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

전미자동차협회(AAA)는 올해 추수감사절에는 작년 같은 때보다 여행객이 최소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여행객 수는 약 5천만명에 달하며 그중 95%는 자동차를 이용해 여행할 것으로 AAA는 예측했다.

미 언론들은 또 항공교통의 허브로 불리는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이 여행객들로 북적이는 등 각 공항으로 인파가 몰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DC의 레이건 내셔널공항에서 코네티컷까지 비행기를 타고 간다는 한 여행객은 "내가 감수해야 할 위험을 이해한다. 하지만 나는 가족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