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의 복심’ 폼페이오 거취 고심

2019-06-26 (수)
작게 크게

▶ 상원 출마? 트럼프 계속 보좌?

‘트럼프 곁에 계속 머물 것인가, 아니면 본인의 정치적 미래에 승부를 걸 것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마이크 폼페이오(사진·AP) 국무장관이 거취를 놓고 내심 딜레마에 빠진 모양새이다.

공화당 지도부로부터 ‘홈그라운드’인 캔자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 출마를 계속 요청받고 있는 상황이어서다.


캔자스주에서 연방하원의원으로 정계에 입문,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거쳐 지난해 3월 국무장관으로 발탁된 폼페이오 장관은 행정부 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신임을 받는 몇 안 되는 최고위 참모로 꼽힌다. 미북 간 비핵화 협상을 비롯한 이란 등 외교 사안을 총괄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 보좌하고 있다. 동시에 차차기인 2024년 대선의 잠룡으로 꼽히는 등 ‘정치적 야망’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5일 ‘마이크 폼페이오의 딜레마’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미래의 대권 도전을 향한 길을 닦을 수 있는 상원의원 출마 문제를 조용히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폼페이오 장관은 공화당 입장에선 상원의원 선거의 필승카드인 동시에 항상 붕괴 직전에 있는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그나마 가장 안정적인 국가 안보 분야 목소리의 역할을 해왔다”라며 “이것이 폼페이오 장관 및 그 진영으로선 큰 딜레마”라고 전했다.

내년 11월3일 대선일에는 임기 6년의 상원의원 중 3분의 1도 동시에 뽑게 되는데 캔자스도 여기에 포함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몇달 안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신뢰받는 ‘보좌역’으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자신의 대권 출마의 발판이 될 수 있는 캔자스 상원의원 출마로 방향을 틀 것인지에 대한 결단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실제 공화당 정치인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만큼 야심이 크고 ‘수직상승’ 가능성이 높은 사람도 몇 안 된다며 만약 그가 상원의원 출마를 결심한다면 이는 2024년 대선 출마를 위한 서곡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