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미국 81세 남성 하루 두 번 홀인원, 75세는 이틀 연속 홀인원

2019-06-25 (화)
작게 크게

짐 베이커 [서머싯 컨트리클럽 소셜 미디어 사진]

미국 81세 남성이 하루에 두 번 홀인원을 하는가 하면 75세 남성은 이틀 연속 홀인원을 하는 사례가 나왔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은 26일(한국시간) "최근 미국 아칸소주 핫스프링스 빌리지의 코테즈 골프코스에서 척 밀러라는 81세 남성이 하루에 홀인원을 두 번 했다"고 보도했다.

밀러는 135야드 12번 홀과 138야드 17번 홀에서 연달아 홀인원을 달성했다.

그는 지역 매체인 핫스프링스 빌리지 보이스와 인터뷰에서 "첫 홀인원은 50년 전에 했고 이제 나는 홀인원을 세 번 한 사람이 됐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하루에 두 차례 홀인원을 할 확률에 대해서는 여러 계산이 나와 있지만 대체로 1억5천900만분의 1 정도"라고 전했다.

또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75세 남성의 이틀 연속 홀인원 소식을 알렸다.

미국 네바다주 서머싯 컨트리클럽에서 짐 베이커라는 75세 남성이 13일과 14일에 연달아 홀인원을 했다는 것이다.

베이커는 13일 15번 홀, 14일에는 3번 홀에서 홀인원 손맛을 봤다.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아마추어가 이틀 연속 홀인원을 할 가능성은 570만분의 1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