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깊은 러프에서의 탈출법

2018-12-12 (수)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특약
작게 크게

▶ 트러블 상황 극복하기

클럽은 숏아이언이나 웨지를 선택한다. / 체중은 왼발에 6, 오른발에 4 정도로 배분한다. / 페이스는 볼 위쪽 2cm 지점에 위치하도록 한다.


■상황

온그린을 노린 세컨드샷이 짧아 잔디가 무성한 러프에 볼이 떨어졌다. 그린까지 남은 거리는 불과 40m지만, 긴 잔디가 볼을 감싸고 있어 온그린을 노리기에는 다소 무리다. 아이언샷이 취약한 아마추어 골퍼들이 접하기 쉬운 이 상황에서 쉽게 탈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문현희가 공개한다.

■해결책


깊은 러프에 놓인 볼을 탈출하기 위해서는 쇼트아이언이나 웨지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그린까지의 거리가 가깝기는 하지만 거리와 방향, 탄도 조절이 쉽지 않은 트러블 상황이다. 따라서 이 상황에서는 위기모면을 위한 상황 탈출을 목표로 페어웨이나 그린 근처로 볼을 보내는 것이 좋다.

■어드레스

벙커의 에그프라이 상황과 동일하게 생각하고 대처하는 것이 좋다. 원하는 방향으로 볼을 멀리, 정확하게 보내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상황 탈출을 우선으로 쇼트아이언이나 웨지를 선택한다.

벙커샷에서처럼 페이스는 열어 셋업한다. 일반적으로 샷을 하면 볼 타격이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긴 잔디에 의해서 볼이 왼쪽 방향으로 날아갈 염려가 있기 때문이다.

가파르게 내려찍어 치는 다운블로샷이 요구되므로 어드레스 시 체중은 6:4로 배분하고, 볼은 약간 오른발 쪽에 둔다. 여기서 페이스는 볼 보다 2cm 뒤쪽에 위치하도록 둔다. 다운블로샷으로 임팩트시 이 지점을 강하게 타격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운블로샷

트러블상황에서 가장 고민되는 부분은 어느 정도 크기로 스윙을 해야 하느냐다. 문현희는 “일반적인 상황보다 2배 정도 크게 스윙을 하는 것이 좋다”고 귀띔한다. 반대로 일반적인 스윙아크를 그리면 절반 정도 지점에 볼이 안착할 가능성이 높다.

다운블로샷을 위해 백스윙 시 평소보다 코킹을 서두르고, 다운스윙 시에는 최대한 오래 코킹을 유지하며 가파르게 내려찍는 것이 중요하다. 임팩트 때는 핸드퍼스트 상태에서 볼의 2cm 뒤쪽을 강하게 타격해야 볼을 안전하게 탈출시킬 수 있다.

문현희는 “5~8cm의 긴 잔디를 빗자루 쓸듯이 쓸어 치는 샷을 하면 클럽이 잔디에 엉키거나 저항을 받아 탈출이 쉽지 않다”며 “잔디 뿌리부분까지 강하게 내려찍어 쳐야 볼을 감싸고 있는 잔디로부터 볼을 안전하게 꺼낼 수 있다”고 설명한다. 덧붙여 “원하는 곳으로 보내기가 쉽지 않으므로 목표한 곳으로 볼을 보낸다는 생각 보다는 탈출을 목표로 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특약>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