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나의 의견-라스베가스

2018-03-14 (수) 김보은 / UC버클리 학생
작게 크게
관광과 도박의 천국으로 알려져 있는 라스베가스는 “What happens in Vegas, stays in Vegas(베가스에서 일어난 일은 베가스에 남아 있는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일탈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최적의 도시라고 볼 수 있다.

미국의 법적 성인이 되는 나이인 21살 이전에는 서커스 쇼들을 보는 것을 제외하고는 베가스에서 “즐길 수 있는 것”들은 많이 없다. 나 또한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더욱 더 21살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기다리던 21살 생일이 찾아왔고, 나는 바로 베가스로 향했다. 사막 한 가운데에 있는 이 도시의 모든 것들이 어색하였지만, 베가스 안에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나도 그들 중 한명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처음 가보는 클럽, 고작 몇 십 달러지만 시도해 본 슬롯머신, 그리고 공짜로 받는 칵테일들.


그리고 저번 주말, UNLV에 다니고 있는 친구를 방문하러 나는 다시 한 번 베가스를 찾아갔다. 1년 후의 나는 클럽도 가지 않았고, 갬블도 하지 않았다. 오히려 점심엔 호텔에서 애프터 눈 티를 마셨고, 저녁엔 빛나는 베가스가 다 보이는 라운지에서 친구와 대화를 나눴다.

베가스는 누구에게나 인생에서 꼭 한번 가보라고 하고 싶은 도시이지만, 신나게 놀았다고 생각했던 저번 여행보다 올해의 여행이 더 뜻 깊은 걸 보면, 모두에게 일탈의 방법은 다른 것 같다. 다른 사람이 한다고 따라 하기보다는 어떤 일이든 본인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을 느끼게 된 주말이었다.

<김보은 / UC버클리 학생>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