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한미, ‘평창올림픽 테러방지’ 전방위공조…정보공유·합동훈련

2018-01-13 (토)
작게 크게

▶ “국제테러 조직 표적될 수있어…한미, 최고 수준의 대테러 협력”

올림픽 테러 꼼짝 마” (평창=연합뉴스) =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한 달여 앞둔 11일 경찰특공대원들이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의 스키점프대 내에서 대테러 대응 현지 적응 훈련을 하고 있다.

다음 달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이 국제테러 조직의 표적이 될 가능성에 대비해 한국과 미국의 안보 당국이 테러 공격 방지를 위한 철통 같은 공조 활동에 들어갔다.

정보공유는 물론 시설 안전과 현장 협력, 사이버 테러 대응, 합동 교육·훈련에까지 이르는 전방위 공조다.

13일(현지시간) 한미 양국의 안보 라인 관계자들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두 나라의 대(對)테러·안보 관련 기관들은 테러 분자의 한국 입국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테러 관련자들의 신원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아울러 미국 정보기관 등은 테러 분자들의 신원을 추적하는 데 필요한 기술적 지원도 제공하고 있다.

또 대회 기간 별도의 상황실을 운영하고 양국 간 연락관 파견 등 인력 교류를 통해 정보공유에 만전을 기하고, 유사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미 대테러 관련 기관들은 이미 평창의 각종 올림픽 시설들에 대한 대테러·안전 점검 활동을 합동으로 실시했으며, 올림픽이 열리는 중에도 이런 활동을 계속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미 안보 당국은 대회 기간 테러 조직의 해커들이 해킹 공격을 비롯한 사이버 테러를 감행할 가능성에 대비, 양국의 사이버 전문가와 기관들이 실시간 협력할 수 있는 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밖에 한국의 안보 관계자들은 동계올림픽 개최가 처음이라는 점을 고려해 미국 주선으로 200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유타 주(州) 솔트레이크시티를 방문해 대테러 활동 경험을 전수했다.

양국 대테러 기관들은 생화학·핵·방사성 물질과 폭발물을 처리하는 교육도 합동으로 실시했고, 경험과 비결도 공유했다.

한미 당국은 무엇보다 최근 테러의 양상이 작년 뉴욕·런던 등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테러처럼 군중이 모인 장소에서 자생적 테러리스트(외로운 늑대)가 예상치 못한 무차별 공격을 가하는 특징을 주목하면서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한 소식통은 "평창동계올림픽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대규모 국제 스포츠 행사로 각국 정상들의 참석이 예정된 만큼, 국제테러 조직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한미는 양국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안전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다양한 대테러·안전 협력을 지속해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올림픽 앞두고 대테러훈련 (평창=연합뉴스) = 12일(한국시간) 오후 강원도 평창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국가대테러종합훈련에서 경찰특공대 대원들이 선수단 버스납치 인질 구출을 하고 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