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CES 최고 흥행작”…삼성 모듈러TV ‘더 월’ 41개 상 수상

2018-01-13 (토)
작게 크게

▶ 패밀리허브·노트북펜·플립 등 총 116개 각종 어워드 선정

CES 2018 기간에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의 삼성전자 부스에 전시된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의 TV·가전 제품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에서 100개가 넘는 각종 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13일 "이번에 선보인 다양한 혁신 제품들이 행사를 전후로 주최측인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혁신상' 36개와 각종 매체가 선정하는 혁신상 80개 등 모두 116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CES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마이크로LED 기술 기반의 세계 최초 모듈러 TV인 146인치형 '더 월(The Wall)'은 'CES 혁신상'을 포함해 무려 41개의 상을 휩쓸었다.



'더 월'은 USA투데이, 월스트리트저널(WSJ), IT전문매체 BGR 등으로부터 'CES 최고상'을 받아 단일 제품으로는 최다 수상의 기록을 세웠다.

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강화된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360도 회전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노트북 펜(PEN), 8K 화질에 AI 기술이 탑재된 새 QLED TV, 신개념 디지털 플립차트 '삼성 플립' 등도 여러 개의 상을 받았다.

CES 2018 기간에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의 삼성전자 부스에 전시된 ‘패밀리허브’ 냉장고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회사 관계자는 "더 월은 CES 행사장에 마련된 전시공간이 관람객들로 인해 발디딜 틈 없었을 정도로 최고의 흥행을 이룬 제품"이라면서 "다른 가전들도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혁신적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