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신년 사설] ‘신명’과‘자부심’을 무술년 한해의 에너지로

2018-01-02 (화)
작게 크게
2018 무술년 새해의 첫 아침이 밝았다. 미증유의 정치적 혼란과 격변의 시기를 거쳐 또 다시 새로운 한해의 출발점에 섰다. 되돌아보면 2017년은 ‘다사다난’이라는 표현만으론 부족할 정도로 정말 많은 사건들이 일어나고 변화의 물결이 요동친 격랑의 한해였다. 한국에서는 촛불정국과 사상 첫 대통령 탄핵 사태를 거쳐 새 정부 출범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질서를 세워가기 위한 숨 가쁜 순간들이 이어졌다.

미국에서도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섰다. 하지만 희망의 여정이 돼야 할 새 정부 출범 후 오히려 혼란과 갈등이 증폭되고 정치적 불안정이 커지면서 양식 있는 미국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포용과 개방의 정신은 점차 사라지고 소수의 특권층을 위한 정치가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러면서 자유와 평등 위에 세워진 자랑스럽고도 위대한 미국의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2018년은 지난 한해의 혼란과 갈등의 극복을 통해 상생의 분위기가 확산되고 공존의 질서가 안정적으로 뿌리를 내리는 한해가 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득권층의 올바른 현실인식과 각성이 뒤따라야 한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현명한 판단이다.


마침 올해는 중요한 선거들이 치러진다. 11월 미국의 중간선거는 국민들이 현 정치권을 향해 자신들의 메시지를 던지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상식과 이성이 실종된 사회를 바로 잡는 가장 즉각적이면서도 강력한 수단은 국민들의 빠짐없는 정치참여밖에 없다. 한국에서 치러지는 지방선거 또한 향후 정치질서와 관련해 국민들이 자신들의 요구와 바람을 표출하는 중요한 이벤트가 될 것이다.

그렇다고 금년 한 해 무거운 정치적 과제와 일정만이 놓여있는 것은 아니다. 올 한해는 떠올리기만 해도 저절로 신명나는 스포츠 축제들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2월에는 평창에서 그토록 학수고대하던 전 세계인들의 대축제인 동계올림픽이 펼쳐진다. 평창올림픽이 세계평화와 남북화해에 기여하는 대화합의 축제가 되었으면 하는 것이 미주한인들의 하나같은 바람이다. 또 6월에는 한국이 참가하는 가운데 열리는 러시아 월드컵이 온 지구촌을 뜨겁게 달구게 된다. 올림픽과 월드컵은 낯선 땅에서 이민생활을 개척해가고 있는 우리의 삶에 에너지가 되기에 충분하다.

특히 평창올림픽은 개최국 출신인 한인이민자들의 자부심을 한껏 높여주게 될 것이다. 강원도의 작은 마을 평창이 올림픽 개최를 꿈꾸었을 때 쏟아진 것은 냉소였다. 하지만 평창은 몇 번의 좌절과 실패를 딛고 올림픽 개최를 이뤄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마침내 세계인들 앞에서 한국의 저력을 보여줄 축제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2011년 날아든, 평창이 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됐다는 소식은 한인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주는 청량제 같은 낭보였다. 인구 4만5,000에 불과한 작은 마을의 올림픽 개최는 현실성 없는 도전이라는 부정적 시선 속에서 일궈낸 쾌거여서 더욱 뜻 깊은 성과였다.

평창의 올림픽 도전과 유치, 그리고 개최의 전 과정은 우리의 이민생활을 닮아 있다. 낯선 땅에서 꾸려가야 하는 이민생활은 한층 더 많은 땀과 인내를 요구한다. 너무 힘들어 쓰러지고 싶을 때도 포기하지 않는 정신없이는 이민의 뿌리를 깊이 내리기 힘들다. 자기 확신과 인내로 달려온 평창의 여정은 그래서 우리에게 교훈과 격려가 된다. 그러니 맘껏 축하하고 맘껏 즐기자. 그리고 그런 ‘신명’과 ‘자부심’을 이민생활의 동력으로 삼아 한해를 헤쳐 나가자.

올 미국경제는 2.5% 내외의 성장이 예상된다. 비교적 견실한 수준의 성장이다. 그러니 환경은 그리 나쁘다고 할 수 없다. 결국 한해의 성과는 개개인이 얼마나 잘 준비하고 노력하는 가에 달려있다. 일시적인 어려움이 있더라도 ‘평창 스피릿’을 떠올리며 잘 극복해 나가기 바란다.

새로운 시작은 항상 큰 설렘을 안겨준다. 무술년 한해 우리가 마주해야 할 도전이 결코 녹록치는 않겠지만 그동안 무수한 시련을 겪고 극복하며 쌓은 지혜와 내공이 있는 만큼 두려워 할 것은 없다. 아무쪼록 금년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날 우리 모두가 “2018년은 정말 좋았다”며 미소로 되돌아 볼 수 있는 한해로 만들어 가길 기원한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