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칼라일 창업자 “연준 11월 대선 前까지 금리 안 내릴 것”

2024-06-24 (월)
작게 크게

▶ “연준 정치와 거리둬와…11월 선거 前 내리면 큰 정치적 혼란”

미국 사모펀드 칼라일그룹의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공동창업자는 24일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정치적 역풍을 피하기 위해 오는 11월 미 대선 전까지 금리를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루벤스타인 공동창업자는 이날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일반적으로 연준은 정치와 거리를 두길 원한다"며 "연준이 대선 전에는 금리를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왔는데, 만약 그 전에 내린다면 너무 큰 정치적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은 특히 대선 전 금리를 내릴 경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부터 강한 비판에 직면할 것이란 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고 루벤스타인은 분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은 이날 기준 연준이 대선 직후인 11월 7일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보다 낮출 확률을 79%로 반영하고 있다.

그는 "금리 인하가 대선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이 틀렸다기보다는 옳다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 12일 통화정책회의 후 발표한 점도표에서 연내 금리인하 횟수를 기존 3회에서 1회로 낮춘 바 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