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지은희 시즌 개막전 정상, LPGA 한국인 최고령 우승

2019-01-21 (월)
작게 크게

지은희가 LPGA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AP]

지은희가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첫 대회에서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을 다시 썼다.

지은희는 20일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클럽(파71·6,64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달러) 마지막 날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지은희는 2위 이미림(29·12언더파 272타)을 2타 차로 제치고 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3월 KIA 클래식 이후 약 10개월 만의 우승이다.

현재 32세 8개월인 지은희는 2010년 5월 당시 32세 7개월 18일에 벨 마이크로 클래식 정상에 올랐던 박세리(42)가 보유한 한국인 LPGA 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지은희는 최근 두 시즌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왕중왕전’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르는 영예도 누렸다. 우승 상금은 18만달러이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