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한인 은행, 대출 받기 더 어려워진다

2018-12-06 (목) 조환동 기자
작게 크게

▶ 부실대출 증가 대비, 현장·서류심사 강화

▶ 경기침체·금리인상 여파

한인 은행권이 경기 하락과 지속적인 금리 인상 여파로 인한 부실대출 증가에 대비, 신규 대출 심사 강화는 물론 기존 대출까지 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릿과 경제학자들이 일제히 내년부터 미국 경제 하락세를 예측하고 있는 가운데 한인은 물론 주류 은행권도 대출 심사를 더욱 까다롭게 하면서 고객들이 대출을 받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따라 대출 규모가 큰 건축론이나 부동산 대출은 물론 비즈니스론도 신규 대출을 받으려면 이전보다 한층 강화된 서류와 현장 심사를 받아야 한다.


특히 여신 규모가 큰 고객의 경우 지속적인 이자율 상승을 감당할 수 있을지를 판단하는 개별 고객 스트레스 테스트까지 실시하는 등 여신관리를 한층 강화되고 있다.

또 건축론 등 부동산 대출(CRE)의 경우 대출 금액을 줄이고 대출자의 부담 비율을 늘리면서 담보 설정도 한층 까다롭게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경우 이자율 상승에 따른 페이먼트 부담이 건물 수익률(cap rate)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어 은행들이 심사를 강화할 수밖에 없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인 은행들은 기존 상업용 여신에 대한 관리도 한층 강화하고 있다. 통상 부동산이나 상업용 대출의 경우 고객이 매년 은행에 제출하는 세금보고들을 더욱 꼼꼼히 들여다보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월 매출과 지출 현금흐름(cash flow) 등 추가 서류를 요구하거나 현장을 방문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실제로 한인은행들에 따르면 아직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부실 대출이 꾸준히 늘어나는 트렌드인 것은 분명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한 한인은행 관계자는 “부동산 대출과 사업체 대출, SBA론을 중심으로 고객의 매출 부진이나 이자비용 상승 등으로 페이먼트가 연체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이전 금융위기 때의 부실사태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페이먼트가 연체되는 등 고객의 사정이 어렵다고 판단할 경우 초기에 바로 담당 직원을 투입해 관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SBA 주력상품인 7(a) 대출의 경우 많은 고객들이 영세 업체들이고 연방정부가 75% 보증을 해주기 때문에 최근 몇 년간 한인은행 간 치열한 경쟁 속에 다소 느슨한 심사기준이 적용됐던 것이 사실이다.

또 다른 한인은행 관계자는 “경기 하락의 여파를 가장 빨리 느끼는 부서가 대출부서이고 내년은 올해보다 영업환경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판단된다”며 “특히 지속적인 금리 인상으로 인한 고객의 이자 비용 상승 부담이 갈수록 커지면서 대출 부실화도 늘게 돼 있어 고민”이라고 말했다.

제로금리 시대가 마감되고 월스트릿 프라임금리가 현재 5.25%까지 오르면서 대출자들은 이전에 비해 최소 2%의 연 추가 이자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여기에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현재 2.25%인 기준금리의 올해 말과 내년 추가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한편 한인은행들의 부실 대출 비율은 아직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지만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올 3분기 현재 남가주에서 영업하는 9개 한인은행들의 부실 대출 총액(30일~89일 연체, 90일 이상 연체, 무수익 여신 포함)은 1억6,175만달러 규모에 달한다. 이는 전년 동기인 2017년 3분기의 1억4,563만달러에 비해 1년 만에 11.1%(1,612만달러)나 급등했다.

<조환동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