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선거결과 안도’ 다우 545p 급등

2018-11-08 (목)
작게 크게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안도하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7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장보다 545.29포인트(2.13%) 급등한 26,180.30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8.44포인트(2.12%) 상승한 2,813.8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4.79포인트(2.64%) 급등한 7,570.75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중간선거의 금융시장 영향을 주시했다.


선거는 시장이 예상했던 결과다. 월가 전문가들은 이처럼 의회 권력이 분점 되는 상황은 시장에 긍정적이 될 것으로 전망했었다. 감세 등 기존 정책이 되돌려질 가능성은 작지만, 무역정책 등과 관련해서는 의회의 견제가 커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무역정책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독주에 의회가 제동을 걸면 중국 등과의 무역긴장도 완화될 것이란 기대가 제기된다. 전통적으로 의회 권력이 분점 상태일 때 증시가 호조를 보였다는 과거 사례도 투자심리에 도움을 준 요인이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