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NBA 우승 후보 휴스턴, 뉴올리언스에 19점 차 완패

2018-10-17 (수)
작게 크게

▶ 토론토로 이적한 레너드, 24점 넣고 팀 승리 견인

샌안토니오로 옮긴 더로전(10번).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2018-2019시즌 우승 후보 가운데 한 팀인 휴스턴 로키츠가 시즌 첫 경기에서 19점 차 완패를 당했다.

휴스턴은 17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NBA 정규리그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 홈 경기에서 112-131로 졌다.

휴스턴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65승을 거둬 NBA 30개 구단 가운데 최다승을 거둔 팀이다.


플레이오프에서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만나 3승 4패로 분패, 이번 시즌 설욕을 노리는 강호다.

제임스 하든과 크리스 폴이 공격을 이끄는 휴스턴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카멜로 앤서니도 영입하며 전력을 강화했다.

그러나 이날 앤서니 데이비스가 혼자 32점, 16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맹활약한 뉴올리언스에 덜미를 잡혔다.

휴스턴은 폴이 19점, 하든은 18점에 어시스트 10개를 배달했으나 리바운드에서 37-54로 크게 밀렸다.

새로 영입한 앤서니는 9점, 4리바운드로 부진했다.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토론토 랩터스로 이적한 카와이 레너드는 토론토 정규리그 데뷔전에서 24점, 12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토론토는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116-104로 꺾고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2회전에서 당한 4전 전패 아픔을 설욕했다.


토론토는 정규리그에서 동부 콘퍼런스 1위로 플레이오프에 나갔으나 정규리그 4위 클리블랜드에 한 경기도 이기지 못하고 탈락했다.

3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르브론 제임스가 이끄는 클리블랜드의 벽을 넘지 못한 토론토는 비시즌 기간 팀을 큰 폭으로 개편했다.

팀을 정규리그 1위로 이끈 드웨인 케이시 감독을 해임하고, 간판선수인 더마 더로전을 레너드와 맞바꿨다.

닉 너스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고 레너드를 중심으로 팀을 개편한 토론토는 클리블랜드와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다만 3년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클리블랜드를 이끌고 토론토의 앞길을 막았던 제임스가 이번 시즌 LA 레이커스로 이적해 토론토로서는 제대로 된 '설욕전'으로 보기는 힘들었다.

샌안토니오로 이적한 더로전도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와 경기에서 108-108 동점이던 종료 32초를 남기고 결승 골을 뽑아냈고, 이후 종료 7.8초 전에는 승부를 결정짓는 자유투 2개까지 다 넣어 팀의 112-108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개막에 앞서 구단에 트레이드를 요구한 미네소타 에이스 지미 버틀러는 종료 43초 전 동점 3점포를 꽂는 등 23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에 분루를 삼켰다.

피닉스의 에이튼(22번). [AP=연합뉴스]


올해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피닉스 선스에 지명된 디안드레 에이튼은 댈러스 매버릭스를 상대로 18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활약하며 팀의 121-100 승리에 앞장섰다.

신인 3순위로 댈러스에 입단한 슬로베니아 출신 루카 돈치치는 10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 17일 전적

밀워키 113-112 샬럿

디트로이트 103-100 브루클린

인디애나 111-83 멤피스

올랜도 104-101 마이애미

뉴욕 126-107 애틀랜타

토론토 116-104 클리블랜드

뉴올리언스 131-112 휴스턴

샌안토니오 112-108 미네소타

유타 123-117 새크라멘토

피닉스 121-100 댈러스

덴버 107-98 LA 클리퍼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