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나의 의견-성조기와 태극기를 가슴에 달고

2018-04-17 (화) 방준재 / 내과 전문의
작게 크게
성조기와 태극기가 나란히 붙어있는 배지를 달고 길을 나섰다. 사무실 주변의 동네 주민들이 내 가슴에 부착된 두 나라 국기에 혹 눈길을 주지 않을까 겸연쩍었다. 하지만 누구도 아는 체 않는 것 같아 다행이라 생각했다.

세상이 급변하고 있다. 지난 2월의 평창올림픽에 북한 인사들이 시끌벅적 오가고 그 이후 한국의 특사들이 미국으로, 중국으로 왔다 갔다 하고...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가 도래하려는 가. 1945년 대한민국이 해방된 이후 3년간 치열한 남북한 간의 이념, 사상논쟁이 있었다. 그리고 나서 1948년 8월15일에 대한민국이 건국되고 세계만방에 이 사실을 공표하고, 북한도 자기 나름대로 딴 살림을 차렸다.

그리고 6.25사변이 터졌다. 최대 최악의 동족상잔이 일어난 것이다. 1950년 6월25일 새벽, 소련을 등에 업은 북한이 남한을 기습 남침했다. 이는 엄연히 역사에 기록된 사실이다.


여기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1953년 휴전과 동시에 대한민국과 미국 사이에 맺어진 한미동맹이다. 그것은 양국 간에 경제적으로나 군사적으로 한 마음, 한 뜻으로 묶여져 있는 굳건한 관계이다. 이 덕택에 한국은 얼마나 부강해졌고 200만 이상의 한인들이 미국에 건너 와서 얼마나 풍요롭게 살고 있는가.

그러나 요즘, 한미 두 나라의 이런 우호관계를 틈내려는 나라가 있다. 바로 북한과 중국이다. 그런데 그 틈새에 낀 대한민국은? 65년간의 한미동맹이 겉으로는 견실하다고 하지만 안으로는 흔들리는 조짐은 무엇인가.

개인적으로라도 미국에 감사하며 옷깃에 성조기와 태극기 배지를 달고 길을 걷는다. “한미동맹, 영원하여라!”

<방준재 / 내과 전문의>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