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음주·과속 20대한인 연쇄 참사

2018-03-13 (화) 심우성 기자
작게 크게

▶ 터스틴 가로수 충돌, 차량 두동강 화염

▶ 시애틀 Fwy 역주행, 상대 운전자 사망

오렌지카운티 터스틴에서 한인 청년이 몰던 가로수 충돌 사고 차량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대파돼 사고 당시 충격을 보여주고 있다. [OC 소방국]

워싱턴주 시애틀 지역 90번 프리웨이에서 만취 역주행 운전을 하던 한인 SUV 차량이 정면충돌 사고를 낸 뒤 중앙분리대에 걸쳐 올라가 있다. <워싱턴주 순찰대>


심야에 만취 상태에서 프리웨이를 역주행해 달리던 20대 한인이 정면충돌 사고를 일으켜 상대방 운전자를 즉사케 하고 자신도 중태에 빠졌다.

새벽 시간에 한인 밀집지 로컬 대로에서 질주하던 또 다른 20대 한인 청년은 운전하던 스포츠카가 가로수를 정면으로 들이받고 두 동강 나면서 화염에 휩싸여 그 자리에서 숨졌다.

모두 지난 주말 남가주를 비롯한 미주 한인사회 곳곳에서 발생한 참변이어서 일부 젊은 층 한인 운전자들의 무분별한 음주 및 과속 운전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있다.


음주운전 역주행 참극은 북서부 한인 밀집지인 시애틀 인근 프리웨이에서 일어났다. 워싱턴주 순찰대(WSP)에 따르면 일요일이던 지난 11일 새벽 3시께 시애틀 지역 90번 프리웨이 동쪽 방면에서 한인 정모(20)씨가 몰던 2018년 형 수바루 SUV가 동쪽 방면 차선에서 서쪽 방향으로 거꾸로 달리다 마주오던 1998년 형 혼다 어코드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25세의 혼다 어코드 운전자가 현장에서 사망하고, 술에 취한 채 역주행 사고를 낸 정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중태라고 워싱턴주 순찰대는 밝혔다. 순찰대에 따르면 당시 사고의 충격으로 정씨가 몰던 SUV는 대파된 채 프리웨이 중앙분리대 위로 걸쳐 올라갔다.

오렌지카운티 한인 밀집 지역인 터스틴에서는 20대 한인이 몰던 차량이 로컬 도로를 질주하다 중앙분리대의 가로수를 정면으로 들이받는 사고를 내 운전자가 현장에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터스틴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10일 새벽 5시10분께 터스틴 중심가 도로변에서 승용차 한 대가 중앙분리대의 가로수를 들이받은 후 그 충격으로 두 동강 나면서 화염에 휩싸였다.

신문에 따르면 출동한 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사고 차량에 혼자 타고 있던 운전자 김모(22·어바인)씨가 이미 사망한 뒤였다고 소방국은 밝혔다. 터스틴 경찰국의 로버트 라잇 루테넌트는 “사고의 원인을 조사중”이라며 “차량의 과속 주행이 하나의 요인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플로리다 주에서는 차에 아이까지 태운 채 음주운전을 하고 가던 30대 한인 여성이 타이어 4개가 모두 터져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차를 몰다 경찰에 체포되는 아찔한 사례도 있었다.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 경찰국은 한인 여성 박모(39)씨가 바퀴 4개가 모두 터져 너덜너덜한 혼다 SUV 차량을 몰고 가고 있는 것을 발견, 차를 세우고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만취 상태로 밝혀졌으며, 박씨는 심지어 뒷좌석에 아이까지 태우고 있었다고 밝혔다.

<심우성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