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 국정 지지율 47%, 올해 들어 상승세”

2018-02-14 (수)
작게 크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올해 들어 상승세를 타고 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지난 8~12일 성인 1천98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결과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47%로 집계됐다. 표본오차는 ±2%포인트이다.

두 기관의 월간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작년 12월 37%에 그쳤으나, 올해 들어서는 지난달 44%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지지층에서 82%, 민주당 지지층에서 16%, 무당파에서 39%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앞서 미 퀴니피액대학의 지난 2~5일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7개월 만에 40%대로 뛰어올랐다.

이 대학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말 40%의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이후에는 줄곧 35∼39%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