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미 정보기관 수장들 “중 화웨이·ZTE 제품 사용하지 마라”

2018-02-14 (수)
작게 크게

▶ “악의적으로 정보 모방·훔치거나 스파이 행위 할 가능성”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

미국의 정보기관 수장들이 한목소리로 중국 최대 휴대전화 제조사 화웨이와 통신장비 ZTE(중싱<中興>통신)의 제품을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고 경제매체 14일 보도했다.

전날 열린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중앙정보국(CIA)과 국가안보국(NSA), 국가정보국(DNI), 연방수사국(FBI)을 포함한 총 6개 미 정보기관 수장들이 해킹 가능성 등을 우려하며 화웨이와 ZTE에 대한 불신을 공개적으로 처음 드러낸 것이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외국 정부의 혜택을 받는 기업에 대해 우리 통신 네트워크 내에서의 세력을 허용하는 위험을 심각히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통신 인프라에 대한 압력·통제를 행사하거나 정보를 악의적으로 모방하거나 훔칠 가능성, 비밀리에 스파이 행위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화웨이 측은 "미국 내 시장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미 정부의 다양한 활동을 알고 있다"면서 "화웨이는 전 세계 170개국 정부와 고객들로부터 신뢰를 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화웨이는 미국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지만, 안보 우려가 제기되면서 제동이 걸린 상태다.

AT&T는 최근 화웨이 휴대전화를 미국에서 출시하려던 계획을 철회했으며, 미국 내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도 신작 메이트10프로를 포함해 화웨이 휴대전화의 미국 판매 계획을 백지화했다.

톰 코튼(아칸소)과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등 미 공화당 소속 두 상원의원은 지난 7일 화웨이나 ZTE의 통신장비를 구매하거나 임차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을 미 상원에 발의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