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1개에 1천달러?…뉴욕 맨해튼에 ‘금가루 베이글’ 등장

2017-10-23 (월)
작게 크게

1천달러짜리 ‘금가루 베이글’ ABC방송 홈페이지 캡처

미국 뉴욕에 1천 달러(113만 원)짜리 초고가 베이글이 등장해 화제라고 ABC방송 등이 23일 보도했다.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웨스틴 뉴욕호텔은 다음 달 1일부터 1개당 1천 달러짜리 베이글을 판매한다며 시제품을 공개했다.

이 베이글에는 트뤼프(송로버섯) 크림치즈가 발라져 있고, 금가루도 뿌려져 있다.


일종의 연말 행사상품으로 호텔 투숙객들을 상대로 12월 중순까지 한시적으로 판매된다. 판매 수익금은 전액 홈리스(노숙자) 지원단체에 전달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