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美국민 58%, 트럼프-러시아 정보공유 부적절”

2017-05-19 (금)
작게 크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을 조사하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해임한 다음 날인 지난 10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측과 기밀정보를 공유한 것에 대해 미 국민 과반이 부적절하다고 평가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지난 16~18일 성인 1천9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다.

응답자의 58%는 이 행위가 '부적절하다'고 답변했고, '적절하다'는 대답은 22%에 그쳤다. '모르겠다'는 답변은 20%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밀정보 관리 능력과 관련해서는 41%가 '전혀 확신하지 않는다', 16%가 '그다지 확신하지 않는다'고 답변하는 등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다.

반면 '매우 확신한다'(20%), '어느 정도 확신한다'(17%) 등 긍정적인 시각은 39%로 집계됐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 백악관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등과 가진 면담에서 외국 정보당국이 미 정보기관에 암호화해 전달한 '이슬람국가(IS)' 관련 기밀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공유한 정보는 적절한 것들"이라며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된 것들"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