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FDA, 5∼11세 코로나 부스터샷 사용 승인

2022-05-18 (수)
작게 크게

▶ 2차 접종 후 5개월 부터 전국 2,800만명 대상

``5∼11세 어린이들도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을 수 있게 됐다.

연방 식품의약국(FDA)은 17일 5∼11세 어린이들을 상대로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이 연령대 어린이 2,800만명 중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한 800여만명이 2차 접종을 한 지 5개월이 지나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게 됐다. 뉴욕타임스는 “코로나19 감염에 맞서 약화하는 보호 효과를 강화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실제 접종이 시작되려면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승인 절차까지 마쳐야 한다. CDC는 이와 관련해 19일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 회의를 여는데 여기서도 접종 권고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NYT는 전망했다. 이 경우 미국에서는 5세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모두 부스터샷 접종 자격을 갖게 된다.

로버트 케일리프 FDA 국장은 “대체로 코로나19는 성인보다 어린이에게서 덜 심각하지만 오미크론 유행 때 더 많은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아팠고 입원했다”며 “어린이는 또 당초 경미한 질환을 앓았더라도 더 장기적인 영향에 시달릴지 모른다”고 말했다. 특히 5∼11세 어린이들은 12세 이상 청소년과 성인의 접종 용량(30㎍)의 3분의 1에 불과한 10㎍만 맞혔기 때문에 이들은 더욱더 부스터샷을 맞을 필요가 있다고 말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