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명지병원 김기봉, 국제관상동맥학회 공로상 한국인 첫 수상

2021-12-08 (수)
작게 크게

▶ 심장질환 수술치료 임상 및 연구 업적 인정받아

국제관상동맥학회 공로상 받은 명지병원 김기봉교수 [명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양대학교 명지병원은 심장혈관센터장인 김기봉 교수가 최근 뉴욕에서 열린 국제관상동맥학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공로상(Lifetime Achievement Award)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2015년 창립된 이 학회는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등 허혈성 심장질환의 수술 치료를 하는 세계 심장외과 의사들의 연구 실적을 듣고 평가하는 연례행사를 개최해왔으며 올해가 7회째다.

김기봉 교수는 5천여 건에 달하는 심장 수술 업적 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학회 개최국 출신이 아닌 외국인이 공로상을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명지병원 관계자가 전했다.


김 교수는 국내 최초로 1994년과 1998년에 각각 원거리 심장이식과 무인공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에 성공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김 교수는 "심장질환 수술과 연구에 평생을 바쳐온 공로를 권위있는 국제학회에서 인정받아 뜻깊다"면서 "앞으로도 안전한 수술을 위한 임상과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