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경찰수업’ 진영, 차태현 교통사고에 분노… 장재규 잡았다

2021-09-14 (화)
작게 크게

사진=KBS 2TV ‘경찰수업’ 방송화면 캡처

'경찰수업'의 진영이 차태현 트럭 사고에 분노하며 장재규를 잡았다.

14일 오후(한국시간 기준)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에서 강선호(진영 분)가 해킹 전과를 알리겠다는 협박에 고민했다.

이날 강선호는 의문의 사람에게 메시지를 받았다. 협박범은 "근데 해커가 어떻게 경찰대학에 갔을까?"라며 강선호를 협박했다. 과거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의 해킹을 조사했던 일을 꺼낸 것.


협박범은 "이 조서가 세상에 나오면 너도 유동만도 끝장이겠네?"라며 강선호를 압박했다. 이어 "내가 시키는 일 하나만 해. 그럼 조서 없애줄게. 선택은 네가 해. 내 손 잡고 살아남을 건지 유동만이랑 낭떠러지로 떨어질 건지"라고 했다.

강선호가 고민하던 중 유동만은 강선호에게 "불법도박장 사건 아직 안 끝난 거 같다. 범인이 더 있는 거 같다고. 고덕배가 숨기려던 진짜 우두머리"라고 설명했다. 강선호는 협박범 메시지에 고민 중이었고, 갈피를 잡지 못했다.

그러던 중 유동만은 최희수(홍수현 분) 뒤를 쫓았다. 최희수를 의심하던 와중 최희수는 유동만에게 거짓말을 하며 어딘가로 이동했고, 이에 진실을 알려고 한 것. 유동만은 최희수를 쫓던 중 장재규에 의해 트럭에 치였다.

강선호는 의식을 차리지 못하는 유동만을 보며 범인 검거 의지를 불태웠다. 강선호는 장재규가 자신을 유인했던 방법을 똑같이 이용해 장재규를 유인했다.

강선호는 장재규를 붙잡고 "내 인생 여기서 끝나는 한이 있더라도 내가 그 새끼는 잡고 끝내야겠거든. 그러니까 말해. 불법도박단을 운영한 것도 모자라 사람까지 해치고 간 그 새끼, 경찰대학에 숨어있는 그 새끼가 누군지 말해"라고 하는데...한국TV에서도 확인해 볼 수있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