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중국, 미국의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가능성에 “올림픽 정신 위배”

2021-04-07 (수)
작게 크게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로이터=사진제공]

중국은 7일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 가능성을 내비쳤다가 철회하는 등 보이콧 가능성을 보인 것에 대해 '올림픽 정신에 위배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헌장 정신에 어긋나고 각국 선수들의 이익과 올림픽 사업에도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미국 올림픽 위원회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한 뒤 "우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뛰어나고 탁월하게 치를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의 신장(新疆) 제노사이드(집단학살) 주장에 대해서는 "세기적인 거짓말"이라며 "우리는 신장의 실제 상황을 여러 장소에서 소개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진실을 외면하고 거짓말을 바탕으로 중국을 공격하려 한다면 중국 인민의 단호한 반대에 부딪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과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협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며 가능성을 내비쳤다.

하지만 국무부는 이러한 발언을 곧 정정했다.

익명의 국무부 고위관리는 CNBC 방송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에 보낸 성명에서 "올림픽 관련 우리의 입장은 변함없다"며 "동맹국 및 협력국과 공동 보이콧을 논의하지 않았고 (현재도)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