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옐로비 아리 “문란한 사생활? 오히려 소속사 관계자가 성추행”

2020-07-31 (금)
작게 크게

/사진=트위터 캡처

소속사가 한 멤버의 문란한 사생활 때문에 그룹을 해체했다고 밝혀 화제가 된 가운데 멤버가 직접 해명했다.

옐로비 멤버 아리는 31일(한국시간기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데뷔할 때보다 많은 관심을 받아 당황스럽지만 일이 이렇게 커진 만큼 저희가 꼭 해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소속사의 입장을 반박했다.

아리는 소속사에서 "한 멤버의 사생활 문란을 비롯하여 회사와 각맴버들의 의견을 좁히지 못해 해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것에 대해 "'문란'이라는 단어가 무슨 뜻인지 잘 모르겠다. 밖에 남녀가 같이 서 있기만 한 것도 문란인가. 그럼 모든 사람들이 문란한 건가. 문란은 정말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아리에 따르면 '문란'한 행동은 오히려 소속사가 했다. 매니저를 비롯해 회사 관계자들이 멤버들을 성희롱했다는 게 아리의 주장이다. 아리는 "회사 관계자와 매니저가 성희롱, 성추행을 했다. 관계자였던 그분은 한 멤버를 끌고 연습실로 가서 잠자리를 하려고 했다. 그 상황에 모든 사람들이 있었다. 끌고 가는 걸 말리는 사람은 오직 멤버들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오빠라고 부르라고 하거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신체 접촉이 있었다. 전 매니저는 '애기를 낳아줄테니 모텔 가자', '아빠는 네가 알아서 찾아' 라는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곤 했다. 새벽에 불러서 술을 권한 적도 여러 차례 있었다"고 폭로했다.

아리는 "저희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그 생각 하나에 다들 쉬쉬하고 지나갔다.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아있다. 또한 정산도 전혀 없었고 되려 의상이나 영상 편집을 직접 맡아서 했다. 일본 일정을 소화할 때는 스태프 한 명 없이 멤버 다섯 명이서만 움직이기도 했다"고 말하며 정당치 못한 대우를 받아서 그만둔다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