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러블리즈 측, 오마이걸 CD 중고거래 의혹에 “도난… 수사 의뢰”

2020-05-25 (월)
작게 크게

러블리즈(위), 오마이걸 /사진=스타뉴스

그룹 러블리즈 측이 그룹 오마이걸에게서 받은 사인 CD가 중고 장터에서 거래돼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도난 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한국시간기준) 러블리즈 공식 SNS를 통해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는 글을 올렸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동료 아티스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 해당 건은 외부인에 의한 도난으로 판단해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로 빠른 시일 내 정확한 유출 경로를 확인하고 물품을 회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의도치 않은 일로 불편을 느낀 분들께 정중한 사과를 드리며 추후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러블리즈 공식 SNS


이날 한 중고장터에는 오마이걸이 러블리즈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친필 사인CD 판매글이 올라왔다. 해당 CD에는 "to. 러블리즈 선배님! 찾았다~오마이걸! 안녕하세요~ 오마이걸입니다! 'A-chu' 너무 상큼발랄한 것 같아요! 저희 이번 신곡 'closer도 많은 사랑 부탁 드립니다! 항상 열심히 하는 오마이걸 되겠습니다"라고 적혔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해당 CD가 어떻게 중고장터에 올라온 것인지 관심이 모였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kim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