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행동 수칙

재택근무 못 하고 출근하는 직원에 ‘보너스’

2020-03-25 (수)
작게 크게

▶ 은행·마트·창고직 등 “위험 감수” 잇단 지급

미국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에도 재택근무를 하지 못하고 출근해야 하는 마트 점원이나 은행원 등에게 잇따라 특별 보너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24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연봉이 6만달러 이하인 미국내 직원들에게 1,000달러의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 은행은 당국의 재택근무 지침 예외인 비필수 사업장에 해당돼 코로나19의 위험 속에서 직원들이 출근하고 있는 점 등을 배려한 보상책이다.

앞서 캐피털원파이낸셜그룹, JP모건 등 다른 금융사도 현장 출근 직원과 저임금 직원들에게 보너스 지급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지역 은행인 뱅크코프는 콜센터나 일선 창구 직원 등 3만명에 대한 20% 인금 인상 계획안을 내놨다.

유통 업체 중에서는 월마트, 아마존, 타깃 등이 매장으로 출근해야 하는 점원이나 창고 노동자 등에 대한 보너스 지급이나 임금 인상에 나섰다. 예컨대 아마존은 계약직 창고 직원에 임금을 한시적으로 시간당 15달러에서 17달러로 올렸으며 월마트도 시간당 임금을 2달러가량 인상하고 특별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