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행동 수칙

한국 입양아 출신 “프랑스 대선 출마”

2020-02-14 (금)
작게 크게

▶ 조아킴 손포르제 의원, 마크롱 대통령에 도전

한국에서 태어나 프랑스로 입양돼 국회의원이 된 조아킴 손포르제(36·사진) 의원이 2022년 프랑스 대선 도전을 선언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 의원으로 원내에 처음 진출했다가 갈등 끝에 방출된 그는 특히 마크롱의 전 수행비서로 ‘베날라 게이트’의 당사자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와 손을 잡고 마크롱 대통령에게 도전한다고 밝혔다.

손포르제 의원은 12일 저녁(현지시간) C8 방송의 생방송 토크쇼 ‘투슈 파 아 몽 포스트’에 출연해 차기 대권 도전을 깜짝 선언했다.


손포르제는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 소속으로 2017년 34세의 나이로 하원에 입성했지만 1년 반 뒤 탈당한 뒤 독자노선을 모색해왔다.

현재 손포르제는 무소속 하원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두고 최근 ‘절대적 가치’라는 뜻의 ‘발뢰르 압솔뤼’를 창당했다.

특히 손포르제는 이번에 대권 도전을 선언하면서 2018년 여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을 집권 후 1년만에 최대 위기로 몰아넣었던 ‘베날라 게이트’의 주인공 알렉상드르 베날라(28)와 손을 잡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손포르제는 1983년 7월 서울 마포의 한 골목에서 경찰관에게 발견돼 이듬해 프랑스로 입양됐으며, 프랑스 명문 그랑제콜(소수정예 특수대학)인 파리고등사범학교(ENS) 등지에서 수학했다.

의학을 공부한 뒤 스위스 로잔에서 의사로 일하던 그는 2017년 6월 프랑스 총선에서 집권당 소속으로 출마해 스위스·리히텐슈타인 해외 지역구에서 34세의 나이로 당선됐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