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 ‘나와 의견 달라’ 볼턴 해고

2019-09-11 (수)
작게 크게

▶ 대북노선 여파 주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주요 현안에 대한 ‘강한 의견충돌’을 이유로 존 볼턴(사진·AP)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하고, 내주에 후임을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밤 존 볼턴에게 그가 일하는 것이 백악관에서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질 배경과 관련, “행정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그랬듯, 나는 그의 많은 제안에 대해 강하게 의견을 달리했다”며 “나는 존에게 사직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볼턴은 지난해 3월22일 임명돼 백악관에 입성한 이래 약 1년6개월 만의 불명예 하차로, 북한과 이란, 아프가니스탄 등 주요 외교 현안을 둘러싼 파열음으로 끊이지 않던 교체설이 결국 현실화한 것이다.

‘네오콘’ 출신이자 트럼프 행정부 내 대표적인 ‘수퍼 매파’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외교·안보 ‘투톱’으로 꼽혀온 볼턴 보좌관의 교체로 내부 ‘파워 게임’의 향배와 맞물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노선 기조 등 외교정책 전반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