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30~40대 높은 발병률, A형 감염··· 백신 접종땐 100% 예방 가능

2019-06-17 (월) 남희철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교수
작게 크게
불결한 환경에서 주로 발생해 후진국병 으로 불리는A형간염이 최근 젊은 층에서 크게 늘어나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최근 국내 A형간염 발생률은 인구 10만명 당 7.51명으로 지난해(4.7명) 대비 매우 높은 수준이다. 특히 수도권 지역의 30~40대 연령층에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급성 A형간염은 전염성이 강하지만 자연치유가 잘 되는 편이다. 휴식과 영양공급 등 대증치료가 잘 듣고 사망률도 0.3~0.5%로 낮은 편이다. 하지만 사회활동을 활발히 하는 연령층 환자가 많다보니 증상이 나타나도 감기로 오인하기 쉽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간질환뿐만 아니라 합병증까지 앓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다른 간질환을 앓고 있거나 만성 음주자, 고령, 임산부, 면역저하자도 위험하다. 간세포가 급격히 파괴되고 간부전이 되면 응급 간이식을 고려해야 할 정도로 심각해질 수 있다.


A형간염은 장티푸스 콜레라처럼 주로 오염된 음식 음료수를 통해 입으로 전염된다. 오염된물로씻은샐러드 과일등을 먹거나 오염된 물에서 채취한 어패류 등을 날 것으로 먹을 때 감염될 수 있다.

A형간염에 걸리면 2~4주 잠복기를 거쳐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 초기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콧물 기침은 없다. 여기에 황달이 나타나고 소변 색이 진해지면 A형간염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혈액검사를 받는 게 좋다. 간염환자의 침과 대변을 통해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되기 때문이다.

A형간염 바이러스는 섭씨 85도에서 1분 동안 끓이거나 물을 염소 소독하면 죽는다. 따라서 음식을 완전히 익혀 먹고 식사 전이나 외출 후 손을 비누로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게 중요하다.

<남희철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교수>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