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피츠버그 강정호, 시범경기 7호 홈런 폭발…ML 선두

2019-03-24 (일)
작게 크게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범경기 7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강정호는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러소타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시범경기에서 2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다.

그는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를 제치고 시범경기 홈런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아울러 박병호(키움)가 2017년 미네소타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기록한 한국 선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최다 홈런(6개) 기록도 갈아치웠다.


시범경기 타율은 0.231에서 0.238(42타수 10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강정호는 1회 상대 팀 선발 투수 앤드루 캐시너를 상대로 홈런을 쳤다.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좌측 담장을 넘겼다.

이날 양 팀은 1-1로 비겼는데, 강정호의 홈런은 피츠버그가 기록한 유일한 득점이 됐다.

강정호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뜬 공, 5회에 헛스윙 삼진을 기록한 뒤 7회말 수비에서 교체됐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