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힐러리, 이달초 바이든·클로버샤와 회동…대선 논의

2019-02-21 (목)
작게 크게

▶ 워싱턴DC 힐러리 자택서 만나

【AP/뉴시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이달 초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미내소타)을 만나 2020년 대선에 관해 논의했다고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정가에서는 클린턴 전 장관이 킹메이커 역할을 하게 될 지 관심을 쏟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이달 초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미내소타)을 만나 2020년 대선에 관해 논의했다고 CNN이 21일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아직 대선 출마를 공식선언하지 않았지만 민주당 경선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 중의 한 명이다. 클로버샤 의원은 지난 10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이들의 만남은 워싱턴 D.C.에 있는 클린턴 전 장관의 자택에서 이뤄졌다.


클린턴 전 장관과 바이든 전 부통령, 클로버샤 의원은 민주당 경선 출마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클로버샤 의원의 대변인은 모두 이달 초 회동이 있었다고 CNN에 확인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지난달 초에는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코리 부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존 하켄루퍼 콜로라도 주지사, 에릭 가세티 로스앤젤레스 시장을 만나 대선에 대해 논의했다.

2016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던 클린턴 전 장관은 아직까지 어느 후보에 대해서도 지지 의사를 드러내지 않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지지를 얻는 후보는 민주당 경선에서 매우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아직도 민주당원 사이에서 두터운 지지층을 갖고 있으며 탄탄한 선거자금 모금 네트워크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뉴시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