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한인여성 감독, 영화사 ‘시네리치’제소

2019-02-20 (수) 서승재 기자
작게 크게

▶ ‘여성·유색인종차별’ 주장

40대 한인여성 영화감독이 영화 제작 비영리단체인 ‘시네리치’(Cinereach)를 상대로 인종차별 및 성차별 소송을 제기했다.

연방법원 뉴욕남부지법에 따르면 뉴욕에 거주하는 조모(48)씨는 ‘시네리치’와 시레리치의 사무총장인 필립 엔겔혼을 상대로 제출한 26페이지의 소장에서 “시네리치는 여성과 유색인종에게 적대적인 근무환경을 조성해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지 않고 차별해왔다”고 주장했다.

소장에 따르면 영화감독 등으로 활동해 온 조씨는 2014년 2월부터 시네리치의 경영 관련 부서에서 근무했다. 조씨는 “근무 시작 직후부터 직원들에게 여성과 유색인종 직원들을 차별하는 풍토가 사내에게 만연하고 있다”는 지적을 수차례 듣고 자문위원회를 조직해 상부에 시정을 요청했다.


그러나 사무총장인 엔겔혼은 이를 무시하고 백인남성 직원을 더 치켜세우고 여성 직원에게 암묵적인 침묵을 강요해 왔다는 것이 조씨의 주장이다.

특히 지난 2017년 11월 시네리치 측은 직장내 성차별과 인종차별에 대해 수차례 불만을 제기해 온 조씨에게 ‘공격적’인 행동을 이유로 경고와 자택근무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서승재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