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중앙은행, 먹구름 짙어져… 긴축 자제·부양 무게

2019-01-18 (금)
작게 크게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중앙은행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자제하고 경기부양 정책을 지속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을 비롯한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고 중국을 필두로 세계 경제성장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긴축 정책은 시기상조라는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15일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텍사스주 플레이노에서 기자들에게 “(연준은) 인내심을 가지는 편이 현명하다”며 “1분기 혹은 2분기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기준금리 인상은 몇주가 아니라 몇달을 인내해야 하는가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는 다시 한번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사회의 금리 인상 자제를 주장한 것이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