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주장 손흥민의 당찬 출사표 “우리는 우승하러 왔다”

2019-01-14 (월)
작게 크게

▶ 중국전 출격 여부에는 “선수라면 언제든 준비하고 있어야”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뉴시스】김진아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한 호텔에서 2019 AFC 아시안컵에 합류한 소감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아시아 최고의 축구 스타인 손흥민(토트넘)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을 위해 아부다비에 입성했다. 그는 우승만을 목표로 이곳에 왔다면서 트로피를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14일(이하 한국시간기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대표팀 숙소인 야스 아일랜드 로타나에서 국내 취재진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손흥민은 "대표팀에 오랜만에 합류해 감회가 새롭다. 3번째 출전하는 아시안컵이라 각오가 남다르다. 앞선 두 경기에서 승리해 더 좋은 위치로 갈 수 있는 분위기가 됐다. 중요한 타이밍에 왔다고 생각한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손흥민에게 UAE 대회는 세 번째 아시안컵이다. 만 19세의 나이로 참가한 2011년 카타르 대회에서 손흥민은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준결승에서 일본에 승부차기로 패했다. 2015년 호주 대회에서는 우승을 목전에 두고 좌절했다. 한국은 호주와의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1-2로 패했다. 손흥민은 아쉬움에 서럽게 울었다.

손흥민은 "우리는 우승을 하러 이곳에 왔다. 어떤 팀이 됐든 우리보다 강한 팀이라고 생각하고 경기장에 나가야 한다"면서 "마음가짐 하나하나가 경기장에서 큰 영향을 미친다. 선수들이 잘 인지했으면 좋겠다. 우리 목표는 조별리그 통과가 아닌 우승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틀 뒤로 다가온 중국전 출전을 두고는 "지금 결정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 경기날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다"면서도 "선수라면 언제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내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지만, 선수로서는 당연히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팀에 합류한 소감은.

“대표팀에 오랜만에 합류해 감회가 새롭다. 3번째 출전하는 아시안컵이라 각오가 남다르다. 앞선 두 경기에서 승리해 더 좋은 위치로 갈 수 있는 분위기가 됐다. 중요한 타이밍에 왔다고 생각한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겠다.”

-중국전 출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감독과 이야기를 나눴는가.

“이야기를 하고, 안 하고를 떠나 지금 결정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 경기날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다. 회복할 수도 있고, 어떤 상황이 벌어질 지 모른다. 일단 회복에 중점을 두려고 한다.”


-영국에서 아시안컵을 지켜봤나. 소감이 어떤가.

“해외에서 저작권 때문에 보기 어려웠던 것은 사실이다. 챙겨보려고 노력했다. 하이라이트도 챙겨봤다. 이것이 축구라고 생각한다. 월드컵 때 우리가 독일을 이긴 것을 생각하시면 답이 될 것 같다. 우리도 수비하다가 역습으로 나가는 전술로 독일을 이겼다. 다른 팀이 우리를 독일로 생각한다는 것은 절대 아니지만, 아시아팀들이 우리를 상대로 수비를 하면 독일이 그랬듯 우리도 골 넣는 게 쉽지 않다. 찬스가 있을 때 넣으면 좀 더 쉬운 경기가 됐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런 것들을 우리가 좀 더 발전시켜야 할 것 같다. 자신감 갖고 경기하면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몸상태는 어떤가.

“어제 경기를 해서 안 피곤하다면 거짓말이다. 비행기도 타고 왔고. 토트넘에서는 계속 3일 간격으로 경기를 했다. 이번 대회도 3일 간격으로 하기에 패턴은 몸에 익었다. 잘 회복하면 문제없을 것이다. 몸 상태도 경기 후 후유증 말고는 문제 없는 것 같다.

-중국전 뛴다는 생각을 하고 있나.

“선수라면 언제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내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지만, 선수로서는 당연히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정신적인 준비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랜만에 선수들을 봤는데.

“항상 선수들 만나면 너무 좋다. 재미있고 설렌다. 내가 딱 중간 위치다. 만나서 많은 이야기를 해 좋다. 선수들이 두 경기를 먼저 했으니 그런 분위기를 물어보고 있다.”

-앞선 두 차례 아시안컵에서 3등과 2등을 했다. 이제 1등할 차례라는 말도 나오는데.

“말이 1등할 차례이지(웃음).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고,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성적이 가릴 것이다. 어린 나이에 아시안컵에 데뷔하면서 프로 선수로서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아시안컵을 통해 더 성장했다. 내 인생에서 중요한 상황이다.”

-포체티노나 동료들의 조언은.

“잘 다녀오고, 돌아오는 길에 우승 트로피를 들고 오라고 하더라. 좋은 말들을 많이 해주셨다. 모든 선수들이 다 그랬다.”

-주장으로서 어떻게 끌어갈 것인가.

“내가 주장인지도 모르겠다(웃음). 나 없을 때 형들이 잘해줬다. (내가) 더 잘해야 한다. 형들이 너무 잘하는 모습을 보여줬기에 만일 주장을 하면 그것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다음 주장도 잘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더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대표팀에 들어온 것은 사실이다.”

-손흥민이 뛰는 경기는 뭐가 다를까.

“없는 것 같다(웃음). 그냥 하는 말이 아니다. 축구는 두 발로 하고, 같은 사람이 하는 것이다.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는 선수는 얼마 없다. 나는 그 레벨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 없을 때 선수들이 잘해준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 민폐를 끼치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내가 들어가서 많이 변하는 것은 없을 것 같다.”

-중간부터 뛰게 됐는데.

“다 아는 선수들이고 그런 부분은 크게 문제가 될 것 같진 않다. 나만 잘하면 팀에 녹아드는 것은 큰 문제가 없을 것이다.”

-모든 아시아가 손흥민을 경계한다. 본인도 느끼고 있는가.

“한국 언론들이 (나를) '내 새끼'라는 생각으로 좋게 봐주셔서 그런 것 같다(웃음). 나는 그런 생각 절대 안 한다. 우승 트로피를 들었을 때 다른 팀들이 부러워하고, 경계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 그러기 위해 우리 대표팀이 여기에 온 것이다.”

-가장 경계하는 팀이 있다면.

“우리는 우승을 하러 이곳에 왔다. 어떤 팀이 됐든 우리보다 강한 팀이라고 생각하고 경기장에 나가야 한다. 마음가짐 하나하나가 경기장에서 큰 영향을 미친다. 선수들이 잘 인지했으면 좋겠다. 우리 목표는 조별리그 통과가 아닌 우승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 그걸 위해 희생이 필요하다는 것도 알았으면 한다. 라이벌이라기 보단 한 팀씩 이겨야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다.”

<뉴시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