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라스베가스 서울문화원, 배상환 원장 컬럼집 출간

2018-11-09 (금)
작게 크게
라스베가스 서울문화원 배상환(사진) 원장의 컬럼집 ‘라스베가스가 다섯 시면 서울은 몇 시죠?’(도서출판 좋은땅)가 최근 한국에서 출간됐다.

이 책에는 2015년 4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라스베가스 지역신문 ‘한미일요뉴스’에 게재된 편집장 컬럼 80여 편 중 56편이 수록돼있다.

저자는 “한인의 해외 이민 역사는 이제 꽤 오래되었지만, 그것을 기록한 이민사를 찾는 것은 매우 힘든 실정이기에 매주 썼던 컬럼들을 책으로 묶어 둠으로써 역사의 자료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460편의 신문 컬럼을 지난 10여 년 동안 썼다. 1988년 오규원 시인의 추천 시집 ‘학교는 오늘도 안녕하다’로 문단에 데뷔한 배씨는 시집, 산문집, 비평집 등을 출간했다. 1997년 라스베가스 이민 후 집필활동 외 라스베가스 서울문화원을 개원(2001년) 지금까지 초청연주회, 오페라 감상회, 시 낭송회 등 80회 이상의 문화 행사를 개최했다. 라스베가스 서울합창단(1998~2013년), 힐링콰이어(2013년~ 현재)를 창단했다. 문의 (702) 379-0222

카테고리 최신기사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