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목사‘그루밍 성폭력’ 인천 경찰 내사 착수

2018-11-08 (목)
작게 크게

인천 대형교회의 담임목사 아들인 청년부 목사의 ‘그루밍 성폭력’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인천 대형교회의 청년부 목사가 10대 여성 교인들을 상대로 장기간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그루밍 성폭력’은 피해자와 친분을 쌓아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적으로 가해 행위를 하는 것을 뜻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청은 사안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 목사의 교회 주소지 관할 경찰서가 아닌 인천경찰청이 직접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해당 교회의 담임목사의 아들로 청년부를 담당한 김모 목사는 전도사 시절부터 지난 10년간 중·고등부와 청년부 신도를 상대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지른 의혹을 받고 있다.

김 목사는 논란이 불거진 이후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전날 서울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 직접 나와 “피해자들은 대부분 미성년자였고, 사랑이란 이름으로 신뢰할 수밖에 없도록 길들여졌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피해자가 최소 26명이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김 모 목사 부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 글을 올렸다. 피해자 측은 김 모 목사 부자의 목사직 사임과 공개 사과 등을 요구했다.

김 목사와 피해자들이 합의하고 성관계 등을 했더라도 당시 피해자 나이가 만 13세 미만이었다면 김 목사에게 형법상 미성년자의제강간죄를 적용할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남녀가 합의하고 성관계를 했을 경우 피해자의 당시 나이와 위계·위력에 의한 것이었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혐의 적용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