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와이오밍주, 그리즐리 불곰 사냥 허가

2018-05-25 (금)
작게 크게

▶ 44년만에 제한적 허용

와이오밍에서 사냥이 허용된 그리즐리 불곰 자료사진. <연합>

와이오밍 주가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명물이자 ‘살인 곰’으로 악명을 떨친 그리즐리 불곰(알래스카 회색곰의 일종)에 대한 사냥을 44년 만에 허용했다.

와이오밍 주 사냥위원회는 만장일치 투표를 통해 올가을 옐로스톤과 그랜드 테턴 국립공원 남쪽과 동쪽 지역에서 그리즐리 불곰의 제한적 수렵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수렵 허용은 1974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결정은 미 야생보호국이 지난해 그리즐리 불곰을 42년 만에 멸종위기종에서 지정 해제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라이언 징크 미 내무장관은 그리즐리 불곰의 서식지 확대와 개체 수 점증에 따라 멸종위기종 해제가 이뤄졌다면서 “수십 년간의 노력 끝에 위대한 보존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환경보호론자들은 그리즐리 불곰의 개체 수 증대에도 먹잇감의 절대 부족과 무분별한 수렵의 위험 때문에 여전히 이들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립공원보존위원회 바트 멜턴 국장은 “와이오밍 사냥위원회는 주민과 국립공원 보존론자들이 제기한 우려를 무시했다”고 반발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