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유명 배우 모건 프리먼 성희롱 의혹

2018-05-25 (금)
작게 크게

▶ 직접 증언 8명 등 총 16명

아카데미상과 골든글로브상 수상자인 할리웃 유명배우 모건 프리먼(81·사진)이 영화·드라마 제작 현장에서 여러 여성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CNN 방송이 24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제작사 여성 보조요원은 2015년 여름 프리먼과 함께 코미디물 ‘고잉 인 스타일’을 촬영하는 현장에 있었는데 프리먼이 원치 않는 신체 접촉과 함께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프리먼이 다가와 속옷을 입었느냐고 물어보고는 자신의 치마를 들춰보려 한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제작현장에 함께 있던 동료 배우 앨런 아킨이 이를 보고 프리먼에게 ‘그만두라’고 말한 적도 있다고 증언했다.


영화 제작 스태프인 또 다른 여성은 2012년 프리먼이 영화 ‘나우 유 씨미’를 찍을 당시 자신을 수차례 성희롱했고 ‘속에 옷을 입지 않은 걸 좋아한다’면서 성적인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고 주장했다.

CNN은 프리먼의 성희롱에 대해 직접 증언한 사람이 8명이며, 간접적으로 의혹을 전한 사람까지 포함하면 모두 16명이 그의 성희롱을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먼은 이에 대해 “나는 누구를 고의로 불쾌하게 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제작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은 알 것”이라며 “내 의도와는 달리 불편하게 느낀 이들에게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