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NYT “화난 트럼프, ‘북미회담 계속해야 하나’ 측근들 다그쳐”

2018-05-21 (월)
작게 크게

▶ “트럼프, 문 대통령에 전화 걸어 왜 북한 담화내용과 다른가 묻기도”

▶ “트럼프, 핵협상 핵심 이해하는지 불확실…노벨평화상 수상 열망 앞서”
”6개월내 핵무기 국외반출 구상해와”…조셉 윤 “단계적 조치 불가피”

(연합뉴스)

다음달 북미정상회담이 '정치적 낭패'가 될 수도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가 갈수록 커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을 압박하기 시작했다고 미국 유력신문인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북미회담을 진행하는 위험 부담을 계속 떠안고 가야 하는지에 대해 최근 며칠간 참모들에게 질문을 퍼부었다는 것이다.

NYT는 20일 미 정부 및 외국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같은 백악관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일방적인 핵포기를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는 지난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 발표에 적잖이 놀라고 화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18일 참모들에게 회담을 계속해서 진행하는 것이 타당한 지에 대해 참모들에게 질문 공세를 했다.

이어 19일 밤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공식 담화 내용이 문 대통령이 자신에게 전달해 온 내용과 왜 상충하는지 물었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을 사흘 앞두고 이뤄진 것이다.

이를 두고 미 정부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워싱턴에 올 때까지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고 NYT는 전했다.

특히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상을 염두에 두면서 이번 회담을 지나치게 갈망하는 듯한 신호를 보인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열망을 알아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서 "시간이 지나면서 희미해질" 약속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이란 핵합의를 철회한 것도 대북 협상의 위험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만일 북미정상회담이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끌어낸 이란 핵합의보다 못한 결과물을 도출한다면 이번 회담을 성공했다고 주장하기 어렵다고 NYT는 분석했다.


참모들이 우려하는 또 한 가지는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이 양보할 수 없는 핵심요소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과연 제대로 이해를 하고 있는 것인지, 또 세부 협상 계획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카드를 가지고 있느냐에 대한 것이다.

최근 두 차례 방북을 마치고 돌아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김 위원장에 대해 '복잡한 논의에도 아주 능할 정도로 영리하다'는 평가를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버락 오바마·조지 부시 W. 대통령과는 달리 우라늄 농축 능력이라든지 플루토늄 재처리, 핵무기 생산 및 미사일 프로그램 등에 대한 세세한 브리핑을 듣는 것을 견디지 못한다는 게 참모들의 전언이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김 위원장이 이번 북미회담에서 향후 6개월 내에 핵무기 일부를 넘기고 관련 시설을 폐쇄하며 사찰을 허용하는 '타임 테이블'에 동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해왔다.

실제 지난 17일 일본 아사히신문은 미국이 사전협상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와 핵 관련 물질 등 일부를 6개월 안에 해외로 반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같은 스케줄은 과거 북한의 전통적인 협상 스타일 등을 고려하면 지나치게 무리한 계획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정말로 6개월 안에 북한이 아무 보상 없이 핵무기를 넘기는 것을 기대한다면, 그것은 매우 비현실적"이라며 결국 이전 정부들이 시도했던 방식대로 트럼프 정부 역시 일종의 단계적 조치를 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아시아 선임보좌관을 지낸 마이클 그린 조지타운대 교수는 포린어페어스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훨씬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린 교수는 "김정은은 북핵의 미래에 관한 체스판과 동북아의 지정학적 미래에 관한 체스판이라는 두 개의 게임을 놓고 멀티플레이어가 되려 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잘못된 게임을 준비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NYT는 미국 중앙정보국(CIA) 분석가들이 수년전부터 북한이 핵포기 가능성이 없다고 경고해온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CIA는 미국과 동맹이 어떤 보상책을 제공하더라도 핵무기 능력을 내려놓지 않을 것이고, 다만 주한미군 등 역내 주둔 미군의 상당수가 철수할 경우 실험을 중단하고 일부 핵무기 능력을 포기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고 NYT는 전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