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오승환, 취업비자 문제로 시범경기 못 뛰어

2018-03-13 (화)
작게 크게

▶ 캐나다 언론 “이번 주 비자 획득 희망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입단한 오승환(36)은 언제쯤 공식 경기에 모습을 드러낼까.

캐나다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넷’은 12일 오승환의 미국 취업 비자 발급과 관련한 소식을 전했다.

토론토 구단은 지난달 27일 오승환과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그로부터 2주가 흘렀지만, 오승환은 시범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아직 취업 비자가 발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오승환은 취업 비자를 획득하기 전까지는 공식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스포츠넷은 “오승환은 비자 발급에 신청으로부터 10∼14일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들었다”며 “이번 주에는 해결될 희망이 있다. 오승환은 빨리 던지고 싶어한다. 그 사이 그는 불펜에서 공을 던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2년 계약이 종료된 오승환은 당초 텍사스 레인저스로 가는 듯했다. 텍사스와 1+1년 총액 925만 달러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지만, 텍사스는 신체검사에서 발견된 오승환의 팔꿈치 염증을 거론하며 계약을 취소했다.

이에 오승환 측은 “팔에 큰 이상이 있는 건 아니다. 단순한 염증이다. 던지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고 다시 FA시장에 나와 토론토와 1년 175만달러에 계약했다. 오승환은 토론토에서 셋업맨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