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치매예방에 도움 ‘뇌 건강 유지법’ 7가지

2018-01-16 (화)
작게 크게

▶ 고혈압·콜레스테롤 관리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일찍부터 혈압, 당뇨, 콜레스테롤 관리에 힘쓰는 것이 좋다.

치매는 노인들만의 건강 문제가 아니다. 혈액 순환이 일찍부터 건강하게 원활히 이뤄져야 치매 예방에 도움될 수 있다.

인지능력 감퇴는 20대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할 수 있다.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는 미국인 5명 중 3명꼴로 치매 등 뇌질환이 발병한다고 보고 있다.

미국심장협회 및 미국 뇌졸중협회(American Stroke Association) 대변인이자 혈관 신경학자 필립 고레릭 박사는 “시간이 지나면서 뇌로 혈액을 운반하는 동맥 혈관이 좁아지고 손상되면 치매가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위험요소들을 일찍부터 관리하면 혈관을 건강하게 유지하면 뇌 건강에도 도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위험요소들을 줄이면 뇌졸중, 치매 같은 주요 뇌 질환 예방에 도움된다.


AHA와 ASA에서는 뇌 건강을 위한 7가지 간단한 방법을 조언하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고혈압 관리하기: 고혈압은 심장질환 및 뇌졸중 주요 위험요소다. 고혈압은 신장 건강도 망칠 수 있으므로 혈압은 꼭 관리한다. 미국 내 3명 중 1명은 고혈압.

#콜레스테롤 조절: 콜레스테롤이 높다는 것은 혈관에 플라크가 쌓여 혈관의 흐름을 막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혈당은 줄이자: 대부분의 음식은 당으로 전환돼 에너지로 쓰인다. 혈당이 높아 당뇨병으로 진단되면 심장, 신장, 눈, 신경 등을 망치게 된다. 당뇨병 관리에 힘써야 한다.

#운동한다: 운동을 조금이라도 하는 것은 삶의 질을 높이는 길이다. 운동 시작에 늦은 나이는 없다. 그동안 전혀 운동을 하지 않았더라도 조금이라도 운동을 시작해야 노년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

#건강하게 먹는다: 심장 건강에 도움되는 채소,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며, 소금 섭취는 줄이고, 설탕 섭취도 주의한다.

#체중은 줄인다: 미국인의 36.5%는 비만에 속한다. 체중이 늘면 심장, 폐, 혈관, 뼈 등에 무리가 간다.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면 올해는 적어도 10파운드라도 줄이도록 힘쓴다. 또 체중을 줄이면 혈압, 당뇨 조절에도 도움된다.

#금연한다: 흡연은 심장건강 뿐 아니라 뇌 혈관에도 좋지 않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