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한국, 박항서의 베트남에 힘겨운 역전승

2018-01-12 (금)
작게 크게

▶ AFC U-23 챔피언십

한국의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첫 경기에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에 힘겨운 역전승을 거뒀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이근호의 역전 결승골로 베트남을 2-1로 물리쳤다. 한국은 이날 시리아를 3-1로 물리친 호주에 골득실차로 조 2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이날 전반 17분 베트남에 먼저 선제골을 내줬다.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베트남의 응우옌 쾅 하이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한국의 골문을 열었다.


한국은 전반 29분 균형을 맞췄다. 한승규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찔러준 볼을 조영욱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차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3분엔 이근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역전을 노렸으나 윤승원의 파넨카킥이 골키퍼에 막히며 기회를 날렸다. 하지만 윤승원은 후반 28분 프리킥을 얻어내고 직접 키커로 나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이근호가 헤딩으로 꽂아넣어 경기를 뒤집었다.

16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베트남, 시리아, 호주와 같은 D조에 묶인 한국은 14일 시리아와 2차전에 나선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