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SF ‘위안부 기림비’ 제막…일 반발

2017-11-24 (금)
작게 크게

▶ 시장 거부권행사 안해, 오사카, 자매결연 취소

22일 세인트메리스 스퀘어팍에서 열린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에 참석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중국계인 에드윈 리 샌프란시스코 시장이 22일 시내 세인트메리 센트럴팍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수용을 공식화하는 문서에 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23일 전했다.

이에 반발해 온 일본 오사카부 오사카시는 1957년 체결했던 샌프란시스코시와의 자매결연을 취소하기로 하는 등 반발했다.

앞서 일본이 여러 수단을 통해 방해에 나섰으나 지난 9월 샌프란시스코에 위안부 기림비가 설치됐고, 시의회는 지난 14일 이를 수용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샌프란시스코 시의회의 결의 채택에 유감을 표명하며 일본 정부가 리 시장에게 거부권 행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기림비는 세 명의 한국·중국·필리핀 소녀가 서로 손잡고 둘러서 있고, 이를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바라다보는 형상이다.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중국계 미국인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위안부 정의연대(CWJC)가 이 기림비 건설을 주도했다.

기림비 동판에는 “1931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태평양 13개국 여성과 소녀 수십만 명이 일본군에 의해 이른바 ‘위안부’로 끌려가 고통을 당했다”는 글귀가 새겨졌다. 또 “우리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자행된 고통의 역사가 잊힐 것이라는 사실이 가장 두렵다”는 위안부 할머니 유언도 담겼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